September 5, 2016

시트로엥, 호세 마리아 로페즈 WTCC 개인 3년 연속 챔피언 확정

시트로엥, 호세 마리아 로페즈 WTCC 개인 3년 연속 챔피언 확정

* 시트로엥 WTCC 레이싱 팀 이반 뮐러, 호세 마리아 로페즈 일본 대회 2 라운드 원-투 피니쉬 기록
* 시트로엥 레이싱 팀 호세 마리아 로페즈 3년 연속 드라이버 부문 종합 1위 챔피언 확정
* 시트로엥 레이싱 팀 총 791 포인트 기록, 2위 팀과는 208 포인트의 압도적인 차이로 제조사 선두 유지

크리에이티브 테크놀로지(Créative Technologie) 시트로엥 (CITROËN / www.citroen-kr.com)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는 ‘월드 투어링카 챔피언십(World Touring Car Championship) 2016’의 9차전 일본 대회에서 시트로엥 WTCC 레이싱 팀의 호세 마리아 로페즈(Jose-María López)가 3년 연속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을 사실상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이번 9차전 일본 대회는 지난 3일부터 4일까지(현지 시각 기준) 일본의 JVC 켄우드(JVC KENWOOD)에서 펼쳐졌다. 시트로엥 레이싱 팀의 이반 뮐러(Yvan Muller)와 호세 마리아 로페즈는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하며 원-투 피니쉬를 기록했다.

특히 시트로엥 레이싱 팀의 에이스 호세 마리아 로페즈는 이번 9차전 일본 대회에서 30 포인트를 따내며 총 319 포인트를 기록, 2016 WTCC 드라이버 부문 1위를 확정 지었다. 이로써 호세 마리아 로페즈는 3년 연속(2014년~2016년) WTCC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이 되며, WTCC 최강의 드라이버임을 실력으로 증명하였다.

시트로엥 레이싱 팀의 또 다른 에이스 이반 뮐러는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우승은 이반 뮐러의 시즌 첫 우승으로 3회의 준우승 뒤 거둔 값진 성적으로 그에게는 더욱 의미 있는 우승이 되었다. 이반 뮐러는 현재 총 199 포인트를 기록하며 드라이버 부문 공동 2위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또한, 시트로엥 레이싱 팀은 제조사 부문에서 총 791 포인트를 기록하며, 2위와는 208 포인트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이로 선두를 지키고 있다.

2016 WTCC에는 시트로엥 팀의 새로운 컬러가 반영된 ‘C-엘리제 WTCC(C-Elysée WTCC)가 참가한다. 이번 시즌부터 무광택의 블랙 컬러와 강렬한 레드 컬러의 옷으로 갈아 입은 C-엘리제 WTCC는 시트로엥의 레이싱 기술이 집약된 1.6리터 터보 직분사 엔진을 장착했으며, 최대 380마력, 최대 400Nm의 토크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에어로다이내믹 스플리터(aerodynamic splitter), 스타일리시한 후면 윙(rear wing)으로 안정적인 주행을 꾀했고, 18인치 휠을 탑재했다.

한편, WTCC대회는 F1과 WRC에 이어 국제자동차연맹인 FIA(Fédé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가 세계에서 3번째로 만든 월드 챔피언십 모터스포츠로, 실제 양산되는 4도어(door) 세단 중 이륜구동 자동차들이 트랙에서 펼치는 레이싱 경기이다. ‘2016 WTCC’는 올 한 해 동안 12차례에 걸쳐 4대륙을 돌며 경기가 치러진다. 다음 10차전 대회는 중국에서 9월 24일 ~ 9월 25일(현지 시각 기준) 열릴 예정이다.